메인홈 신문/언론사 실시간 News 생방송 동영상뉴스 지식 포토뉴스 생활뉴스 뉴스허브 주요뉴스
 2019.11.18 월요일 OTOT 웹진검색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맛얼  언론  언론인  날씨
조선여성의 가르침
김동호 위원장
윤동주 문학지기
김경재 전 의원
꿈의 소재 발견
부경대 총장
유상호 CEO
노인학대 가해자
해외봉사 대상
전,삼보 이용태 회장
글로벌 한상 k뷰티
최고의 말동무
[보이스피싱 막아]
대기업 총수들
  정치
  경제
  사회
  단독
  문화
  전국
  국제
  연예
  스포츠
  과학
  건강
  식품
  이슈
  칼럼
  카메라
  C/N
  축제
  맛얼
  언론
  언론인
  날씨
 "출생 과체중, 알레르기 질환 위험↑"
알레르기 비염 아이 10만여 명 등을 대상으로 진행된 42건의 연구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14일 보도했다.
 "조울증, 파킨슨병 위험↑"
의대 임상약리학 연구실의 파트리시아 파우스티노 교수 연구팀은 조울증 병력이 있는 사람이 없는 사람에 비해 파킨슨병 발병률이 3.4배 높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14일 보도했다.
 삼성서울병원 "위암 '유전체 분석 기반 치료' 효과 입증"
환자 치료에 필요한 약물을 정확하게 짚어 내기 위해 엄브렐러 임상시험(Umbrella trial)으로 약물을 골랐다. 이 임상시험은 환자에게 어떤 약이 효과 있을지 수많은 후보 약물을 한 번에 시뮬레이션하는 것으로 미국 MD앤더슨에서 2008년 도입했다.
 복지위, 건강보험 적자 놓고 '문케어' 재정 대책 여야 공방
같은 당 신상진 의원도 "문재인 케어로 인해서 건보 재정이 급격히 악화하고 있는데, 2023년 이후에는 구체적인 재정 계획이 없다"며 "수입과 지출에 대한 로드맵이 없으면 다음 세대가 부담을 진다"고 지적했다.
 "유산 막으려면 임신 8주까지는 카페인 완전히 끊어야"
미국 국립보건원(NIH) 연구진은 임신 중 카페인 섭취가 섭취량과 관계없이 유산 위험을 높일 수 있으며, 특히 초기 8주 이내에 큰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라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40세 이전 과체중 되면 발암 위험 대폭 상승"
2006년 설립된 이 프로젝트의 1.0 버전은 58만여 명(암 환자 3만6천 건 포함)의 데이터를 구축해, 2009년부터 2015년까지 모두 27건의 '동료 심사' 논문을 생산했다. 2017년 2월 출범한 2.0 버전에선 전체 등록자가 81만4천 명(암 환자 8만4천 건 포함)으로 늘었다.
 "한국인, 나이 들면서 눈 작아지고 인중 길어져"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 한국한의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공동 연구팀은 한국인 7천569명을 대상으로 40세 이후 연령대의 얼굴 변화를 연구한 결과 이 같은 특징이 관찰됐다고 14일 밝혔다.
 40대 중반 걸음걸이 보면 건강 보인다…"느릴수록 신체 노화↑"
연구진은 참가자들이 만 45세가 됐을 때 평소 걸음으로 걷는 속도를 테스트했다. 이와 함께 신체검사와 뇌 기능 검사, 뇌 스캔 검사를 했고, 연구 참가자들이 어린 시절부터 2년마다 받은 인지 검사 결과도 반영했다.
 "뇌 소교세포, 뉴런 손상·알츠하이머병 진행에 관여"
미국 워싱턴대의 신경학과 과장인 데이비드 홀츠먼 석좌교수 팀은 이런 내용의 연구 보고서를 10일(현지시간) '동료 심사(peer review)' 학술지 '실험의학 저널(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에 발표했다.
 "망막 신경절 세포 선택적 활성화 성공"…망막 변성 치료 기대
그러나 지금껏 개발된 인공 망막 장치는 두 종의 세포를 동시에 활성화해, 뇌에 알맞은 시각 정보를 전송할 수가 없었다. 연구진은 이에 온 세포를 선택적으로 활성화하는 전류값을 찾기로 했다.
 "보조생식술로 아빠 된 남성, 전립선암 발생률 높아"
IVF로 아빠가 된 남성은 정상적으로 자식을 낳은 남성보다 전체적인 전립선암 발병률이 33%, ICSI로 자식을 낳은 남성은 6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야히아 알제바리 연구원이 밝혔다.
 "모유에 유해 박테리아 억제하는 성분 있다"
아이오와대학 의대의 패트릭 슐리버트 미생물학·면역학 교수 연구팀은 모유에 함유된 글리세롤 모노라우레이트(GML: glycerol monolaurate)라는 성분이 이 같은 특이한 기능을 수행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0일 보도했다.
 "정크 DNA의 염기서열 한 개 변이가 난치성 암 유발"
인간 유전체의 80~90%는 비부호화 DNA인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전체 DNA의 98%에 달한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온다. 복잡한 유기체일수록 비부호화 DNA 비율이 높아, 인간의 비부호화 비중이 가장 크다는 주장도 있다.
 "생쥐도 암컷이 우울증에 약해…관련 뇌 신경회로 발견"
그런데 테스토스테론(남성 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활성도가 성에 따라 다른 뇌 신경회로를 미국 미시간 주립대(MSU) 과학자들이 동물 실험에서 찾아냈다. 이 발견은 향후 우울증 치료제 개발에 새로운 표적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간 조직 세 구역으로 나눠 약물 독성 평가…특허 등록
연구진은 "구역별 간소엽 구조체 제작과 함께 구조체 유효성에 대한 실험실 검증을 마친 상태"라며 "정성적·정량적 분석에 대한 활용 가능성을 고도화하기 위한 추가 검증 실험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WHO "전 세계 22억명 시력 장애…야외 활동 늘려야"
WHO가 발간한 '시력에 관한 세계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에서 최소 22억 명이 근시나 노안, 백내장, 당뇨병 망막증 같은 시력 저하와 안과 질환을 겪었거나 겪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뼈로 전이된 유방암, 성장 자극하는 단백질 콤비 발견"
이런 유방암 세포는 뼈 조직에 수면(비활성) 상태로 잠복해 발견하기 어렵고, 일반적인 치료제는 잘 듣지도 않는다. 게다가 수면 상태로 숨어 있던 암세포는 언제든지 깨어나 다시 종양으로 성장할 수 있다.
 조기 폐경, 심혈관질환 예고 신호(?)
호주 퀸즐랜드(Queensland) 대학 보건대학원의 지타 미슈라 교수 연구팀이 총 30만1천438명이 대상이 된 15편의 관련 연구논문 자료를 종합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7일 보도했다.
 AI로 위내시경 사진 분석 조기위암 발견…정확도 98.5%
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인 'VGG-16'을 기반으로 조기위암을 발견하는 데 최적화된 모델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먹는 인슐린 캡슐, 동물실험 성공
위에서 위산의 공격을 피해 소장까지 무사히 내려가 체내로 흡수되는 경구용 인슐린 캡슐이 개발돼 동물실험에 성공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과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7일 보도했다.
◁   [1][2][3][4][5] 6 [7][8][9][10]   
Copyright ⓒ ■ SINCE-1999-신문-■ OTOT-오티오티 ■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8821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청소년보호 홍성덕 국장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otot88@daum.net | Tel : | Fax : ■신문 김해연 편집국장
주소 : 서울 송파구 송이로20길18 302호 [외1호]■서울아[02744호]신문■방통위서울전파관리소[신문7985호]■신문위원회[209호]신문등록■[신문발행일1999,2013,7]■연혁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