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홈 지식 신문/방송 생방송/NEWS 최신/NEWS 유튜브/NEWS 생활/NEWS 포토/NEWS 주요/NEWS 허브/NEWS 검색/기사 언론인/NEWS 언론/도서 언론
봉사왕 김경희씨
아찔한 창원 스카이
세상변해도 봉사
아동청소년 치킨제공
예술 향기 물씬
가을에 제맛 갈치
거리두기 격상
노숙인 50여명 경찰관
소비자물가
 ■  길따라/천리길
 ■  볼거리/즐기다
 ■  레저/위락/관광
 ■  OTOT TRAVEL
 ■  패션/뷰티/시선
 ■  LIVING HOME STYLE
 ■  방송/연예/드라마
 ■  영화제/영화/극장가
 ■  가요/POP/MUSIC
 ■  뮤지컬/콘서트/음악회
 ■  스토리/소설
 ■  전문의/건강백과
 ■  의료/의약/보건/위생
 ■  바이오헬스/체력
 ■  명의/동의보감
 ■  생활체육/걷기운동
 ■  경로/사회/복지
 ■  교육/보습/학원
 ■  사회/공헌/활동
 ■  사회/여성/가족
 ■  영/유아동/청소년
 ■  법원/검찰/언론
 ■  소셜/웹툰/콘텐츠
 ■  OTOT GAME
 ■  오티오티 완구
 ■  인터넷/ IT/ AI
 ■  월간/잡지/메거진
 ■  해외/국내 이모저모
 ■  물가동향/USER/소비
 ■  생활/환경/실태
 ■  부동산/캘린더
 ■  체험/문화/실습
 ■  음식/맛 기행
 ■  웰빙/식탁/쇼핑
 ■  농산물/수산물
 ■  농림/축산/식품
 ■  해양/바다세상
 ■  왜 이래요
 ■  OTOT TV
 ■  중소기업/벤처
 ■  ISSUE CUT
 ■  유통업종/서비스
 ■  에너지/산업/자원
 ■  NEWS TUBE
 ■  NEWS HEADLINE
 ■  OTOT GOLF
 ■  YOU TUBE Sns
 ■  토목/건설/설비
 ■  HOT NEWS
 ■  KNOW HOW
 ■  OTOT LIVE
 ■  자동차/수입/내수
 ■  중/화학/공업
 ■  산업/기업/기계
 ■  주요 FOCUS
 ■  CES 2023
 ■  전자/전기/통신/반도체
 ■  HOME & TECH
 ■  BLACK BOX
 ■  취업/START UP
 ■  HOT TIP STYLE
 ■  OTOT TAXI
 ■  SPECIAL/톡톡
 ■  생활/건강/리빙
 ■  오티오티 당구
 ■  TRADE 이슈
 ■  내일은요?
 ■  금융/환율/증시
 ■  보험/투자/채권/재테크
 ■  지식/왓?
 ■  소셜 LIFE
 ■  주말 나들이객 쇼핑
 ■  ISSUE 人
 ■  시사/오피니언
 ■  SNS 사회
 ■  10년전 역사 저널
 ■  여행 Honey
 ■  [신문고]
 ■  오늘의 Campaign
 ■  가짜뉴스
> 의료/의약/보건/위생  
 
[위클리 건강] "빈대만 골치?…그 많던 '머릿니'는 사라졌을까" / 말로만 듣던 '흡혈' 빈대가 내 주변에 서식할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몸서리쳐질 정도라고 말한다. 기생충이 거

[위클리 건강] "빈대만 골치?…그 많던 '머릿니'는 사라졌을까"

머릿니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국내 곳곳에서 빈대가 발견되면서 해충에 대한 공포심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어떤 이는 말로만 듣던 '흡혈' 빈대가 내 주변에 서식할 수 있다는 생각만으로도 몸서리쳐질 정도라고 말한다. 기생충이 거의 사라진 시대에 살다 보니 상대를 모를 때 생기는 두려움이 더욱 커진 탓이다.

그런데, 사실 기생충은 아직도 우리 주변에 꽤 남아 있다. 그중에서도 대표적인 게 과거 생활 형편이 어렵고 위생 상태가 좋지 못할 때나 있었던 것으로 생각하는 '머릿니'다.

머릿니는 다리가 6개에 날개가 없는 체외 기생충이다. 몸의 길이는 성체 기준으로 2~4㎜ 안팎이다. 사람의 머리(머리카락)에 살며 피를 빨아먹고, 발진티푸스와 참호열, 재귀열과 같은 열성 질환을 옮길 수도 있다. 또한 피부 손상에 의한 심한 가려움증과 2차 세균 감염을 일으키기도 한다.

최근에는 머릿니와 몸니가 미국 노숙자들 사이에서 세균의 일종인 '바토넬라 퀸타나'(Bartonella quintana) 감염을 매개하는 것으로 보고되기도 했다.

대한기생충열대의학회가 발행하는 국제학술지(Parasites, Hosts and Diseases) 최근호에 따르면, 서울대 의대 기생충학교실 채종일 명예교수와 한국건강관리협회(KAHP) 공동 연구팀은 전국의 초등학생 5만1천508명을 대상으로 2011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시행한 머릿니 감염 동향 조사를 분석한 결과, 9년 동안의 평균 유병률이 2.1%(1천107명)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조사는 무작위로 3~5개 학교를 선정한 후 참빗처럼 가는 빗을 사용해 머릿니 성체와 알(서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이 사용됐다.

국내에서 머릿니는 1990년대 중반부터 2000년대 초만 해도 평균 10% 안팎의 감염률을 보이다가 2007∼2008년 조사에서는 평균 4.1%의 감염률을 나타냈다. 그 이후 국내 머릿니 감염률에 관한 추가 보고는 없었다.

이번 연구 결과를 보면, 시기별 머릿니 감염률은 2011~2012년 2.8%에서 2019년에는 0.8%로 점차 감소 추세를 보였다. 성별로는 남아(1.4%)보다 여아(3.0%)에서 감염률이 더 높았다.

지역별로는 강원도(3.1%), 경기도(3.0%), 전라도(2.8%)의 순으로 평균 감염률이 높았으며, 경상도(0.7%)가 가장 낮았다.

서울은 남부, 서부, 동부로 나눴을 때 남부 지역의 감염률이 유독 높게 나타났다. 서울 남부지역의 9년 평균 머릿니 감염률은 4.7%로 서부(0.8%)와 동부(1.6%)보다 크게 높았다. 특히 2015~2016년에는 서울 남부 지역의 머릿니 감염률이 10.4%로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행히 2017~2019년에는 다른 지역 수준으로 유병률이 낮아졌다.

연구팀은 이와 관련 "서울 남부지역의 일시적인 감염률 피크는 당시 조사 대상 초등학교에서 소규모의 머릿니 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이지만, 이게 외국인 이민자 자녀에게서 옮은 것인지 등에 대한 심층적인 조사는 이뤄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9년 동안의 머릿니 감염률 추이

물론 이런 머릿니 감염이 국내에만 남아있는 현상은 아니다.

미국의 경우 매년 약 600만~1천200만 건의 머릿니 감염이 발생하고, 애틀랜타에서는 유치원생부터 초등학교 5학년까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유병률이 5.2%(성체 1.6%, 서캐 3.6%)에 달했다는 보고가 있다.

머릿니 감염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와 휴교, 개인위생 개선 등의 영향으로 대폭 감소한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는 출산율 저하에 따른 학생 수 감소도 감염률 저하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이스라엘과 폴란드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 기간에 적용된 사회적 거리 두기로 머릿니에 감염된 학생 수가 크게 줄었다는 보고가 나왔다.

하지만, 이제 코로나19 팬데믹이 끝나고 해외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잠잠했던 머릿니 감염이 다시 확산할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연구팀의 지적이다.

채종일 교수는 "우리나라의 머릿니 감염률도 다른 나라들처럼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을 받아 다소 떨어졌겠지만, 해외 여행객이나 이민자 등의 증가로 인한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여전히 주의가 필요하다"면서 "무엇보다 머릿니 감염 예방을 위해서는 아이들에게 외출 후 머리를 꼭 감는 습관을 길들이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bio@yna.co.kr

ㅡ[연합뉴스]ㅡ2023.12.01

ㅡCopyrights(c)- OTOT-오티오티, 신문" 무단, 전재 배포 금지ㅡ

 
 
 [위클리 건강] "빈대만 골치?…그 많던 '머릿니'는 사라졌...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국내 곳곳에서 빈대가 발견되면서 해충에 대한 공포심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비대면진료 대폭 확대한다…야간·휴일에는 초진 전면 허용...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권지현 기자 = 정부가 재진 환자 중심의 비대면 진료 시범사업을 실시하면서 야간이나
 박준영 마약처방, 매일 9~13회 분량…성탄절 3일 연휴엔 1...
  (서울=연합뉴스) 특별취재팀 = 연합뉴스TV 최대주주 변경을 시도하는 박준영(65) 을지재단 이사장이 2013년 3월부터 2017년 10월까지 1천677일간 불법으로 처방받...
 제33회 분쉬의학상에 서울대 의대 임석아 교수 / 표적 치료...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대한의학회와 한국베링거인겔하임은 제33회 분쉬의학상 본상 수상자로 임석아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내과학 혈액종양내과 교수(서...
 대중교통·숙박시설 등 4주간 빈대 집중방제…살충제 추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김영신 기자 = 정부가 빈대 국내 확산 방지를 위해 다음 주부터 4주간 대중교통과 숙박시설 등을 중심으로 빈대 집중 점검·방제에 나서...
 집주변에 의사가 없다…기초지자체 45%는 분만·응급의료 ...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전국 기초지자체 10곳 중 4~5곳은 주변에 분만이나 응급의료 처치를 받을 의료기관을 찾기 힘든 '의료 취약지'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제의약품박람회 24일 개막…국내 CDMO·제약사 총출동 /...
  (서울=연합뉴스) 조현영 기자 = 국내 바이오의약품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과 제약사들이 24일부터 열리는 국제의약품박람회(CPHI)에 참가해 사업 기회를 모색한...
 교육부 "'자유전공생 의대행' 허용 검토"→"추진 안해" '혼...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교육부가 무전공·자유전공 입학생에게 의대 진학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했다가 6시간 만에 정책 방침이 아니라며 한발 ...
 '저작권·가상자산' 등 건보료 체납자 숨은 소득·재산도 ...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건강보험 등 사회보험료를 낼 경제적 능력이 충분한데도 내지 않는 고소득자들이 여전해 4대 사회보험 통합징수기관인 건강보험공...
 [위클리 건강] "하루 '3번 이상' 양치질 소홀하면 온몸 건...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고령화 사회에 접어들면서 구강 건강의 중요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당뇨약 '오젬픽' 동일 성분 살빼는 약, 위장질환 위험 크...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당뇨병 치료제인 '오젬픽·리벨서스'와 성분이 같은 비만치료제 '위고비' 및 비슷한 작용 기전의 비만치료제 '삭센다' 등 살 빼는...
 "기후변화, 에이즈·결핵·말라리아 퇴치에도 걸림돌" / 충...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기후변화와 각종 분쟁이 인류의 후천성면역결핍증(AIDS·에이즈)과 결핵, 말라리아 퇴치 활동에 차질을 주고 있다는 경고음이 나...
 국내서도 해외서도 '모기 조심'…말라리아·뎅기열 발생 증...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말라리아와 뎅기열 등 모기가 옮기는 감염병 발생이 국내외에서 늘고 있다.
 폭염에 복통 유발하는 식중독 급증…"충분히 익혀 먹어야"...
  (서울=연합뉴스) 오진송 기자 = 질병관리청은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 세균증식이 활발해지면서 식중독 등 장관감염증 환자가 늘고 있다며 음식물을 조리할 때...
 "임신·모유 수유·생리기간에는 제모제 사용하지 마세요"...
  (서울=연합뉴스) 김현수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임신 중이거나 모유 수유기간, 생리기간에는 몸의 호르몬 분비 변화가 일어날 수 있어 제모제를 사용하지 않...
 [리빙톡] 약국 약 vs 편의점 약, 서로 다르다고? / 약국이...
  (서울=연합뉴스) 2012년부터 몇몇 의약품들을 편의점에서도 살 수 있는데요.
 '의대 정원 증원' 놓고 의사협회 내부서 '회장 탄핵' 움직...
  (서울=연합뉴스) 권지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 내부에서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합의한 이필수 회장의 탄핵이 추진되고 있다.
 1일부터 격리의무 사라진다…40개월만의 '사실상 엔데믹' ...
  (서울=연합뉴스) 김병규 기자 = 6월 1일 0시부터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7일 격리' 의무가 사라지고 마스크 착용 의무도 병원급 의료기관 등 일부를 제외하고는...
 수원시 초등학교서 53명 식중독 의심 증상…역학 조사 / 지...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 수원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25일 역학조사에 나섰다.
 비대면진료 내달부턴 재진 위주…일부만 초진 허용·약배송...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최평천 오진송 기자 = 코로나19 기간 한시적으로 허용됐던 비대면진료가 내달부터는 재진 환자 위주의 시범사업으로 진행된다.
 
Copyright ⓒ OTOT 오티오티 상표/국제/국내■ SINCE-1999 신문[겸]언론 Portal All Rights Reserved.

신문위원회 규정을 준수합니다. 부가통신사업 제 [7985] 호, 정보 보호 담당자 : ■광화문편집국/김해연국장/유튜브제작국장:김용욱/청소년보호국장:조영희
사업자등록번호 : 120-06-21238 | 발행인 : 趙英孝 언론/포털 겸 신문발행인 | Tel : 070-8159-3333 | Fax : ■ototnews@naver.com
주소 : 서울 영등포구 63로40 여의도동 외■편집국사무실/광화문프레스■서울아 [02744호]신문■방통위전파관리소[언론/포털]7985호■언론진흥재단/언론포털209호